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전남 산업현장서 노동자 35명 숨져…전년 대비 5명↑

등록 2022.08.16 19:19: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안전관리 소홀 건설현장 25곳 사법 처리, 67곳 과태료 부과
17일 민주노총 '중대재해 없는 안전한 광주 만들기' 토론회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광주 민주노총 중대재해 예방 토론회를 하루 앞두고 올해 광주·전남 지역 산업 현장에서 숨진 노동자는 35명으로 지난해보다 5명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민주노총 광주본부가 펴낸 '중대재해 없는 안전한 광주 만들기 자료집'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광주고용노동청이 집계한 산업 현장 사망 노동자는 광주 9명·전남 26명으로 총 35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사망자가 5명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엔 노동자 30명(광주 7명·전남 23명)이 산업 현장에서 숨졌다.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한 광주·전남 건설 현장도 상반기에만 92곳이 적발됐다.

노동청이 올 상반기 공정률 40~90%인 지역 내 건설 현장 142곳을 대상을 감독한 결과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한 25곳(47건)에 대해 사법 처리를 했고, 67곳에 대해선 1억 95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위반 유형으로 총 47건(사법 처리 건) 중 안전 난간 미설치가 24건(53%)으로 가장 많았다. 붕괴 사고 방지를 위한 거푸집 조립도 미작성 3건(7%), 보호구 미지급 3건(7%)으로 집계됐다.

구조물 붕괴로 6명이 숨진 HDC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도 사법 처리 25건과 과태료 부과 68건(8523만 원)이 이뤄졌다.

최명선 민주노총 노동안전보건실장은 "광주의 경우 잇따른 붕괴 참사 이후에도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과 사업이 추진되고 있지 않다"며 "민관 합동 조사 등 실질적인 정책 수립과 이행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는 17일 오후 2시께 광주광역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실(5층)에서 지역 노동 현장 안전을 위한 '중대재해 없는 안전한 광주 만들기' 토론회를 연다.

토론회에선 '지자체 발주 공사 현장 임금·안전 관리 열악', '5인 미만 사업장 제외된 중대재해처벌법 개정', '학동·화정동 참사 이후 광주의 변화' 등의 주제를 다룬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