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만취 후 직장동료가 손절"…서장훈 "나라도 탈퇴해"

등록 2022.10.03 14:19: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무엇이든 물어보살'. 2022.10.03. (사진 = KBS Joy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만취 후 벌어진 일 때문에 동료에게 손절 당한 의뢰인이 등장한다.

3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185회에는 52세 여성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다. 의뢰인은 회사 동료 4명과 음주 모임을 4년째 유지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동료 1명과 감정 싸움을 하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사건의 발단은 술을 많이 마시고 의뢰인이 화장실을 가면서 시작됐다. 만취한 의뢰인을 도와준다며 동료 한 명이 따라나섰는데 그때 계단에서 떨어지면서 동료가 타박상을 크게 입은 사고가 일어났다.

의뢰인은 "다른 사람들이 동료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며 의뢰인은 죄책감이 들면서도 난 어떤 것도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에 억울한 기분이 든다"고 했다. 물론 의뢰인 역시 치료비에 보태라며 돈을 보내주기도 했지만 동료는 한사코 사양했다. 의뢰인은 모든 일이 잘 해결된 거라 생각하고 있는데 갑자기 동료가 모임을 탈퇴해버렸다. 

의아해 하는 의뢰인을 보며 서장훈은 "우리가 본인 편을 들어줄 거라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나라도 그 모임에서 탈퇴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의뢰인의 문제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짚어준다. 

의뢰인은 "동료에게 서운한 것을 솔직하게 이야기 했는데 동료는 이야기해서 풀 생각을 하지 않고 무작정 자신을 손절하고, 둘만의 문제 때문에 모임을 깬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