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일 긴급사태 선언
도쿄·오사카 등 7곳 1달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료체제 붕괴를 우려, 도쿄도와 오사카부를 비롯한 7개 도부현에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고 밝혔다고 NHK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단에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도쿄도와 오사카부,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효고현, 후쿠오카현을 대상으로 1개월 정도 발령하겠다며 7일 단행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아베 총리는 "정부 자문위원회의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이 지금으로선 도쿄와 오사카 등 도시부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어 의료현장에서는 이미 위기적인 상황인 점을 감안, 정부로서 긴급사태 선언 준비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1개월 정도 기간을 기준으로 해서 감염으로 이어지는 사람 간 접촉을 극력 줄이도록 국민 모두에 지금 이상으로 협력을 당부하고 의료제공 체제를 확실히 정비하고자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에선 긴급사태를 선언해도 외국 같은 도시 봉쇄를 행할 필요가 없다는 게 전문가 의견"이라며 전철이나 지하철 등 공공 교통기관을 운행하고 슈퍼마켓 등도 계속 영업하도록 하겠다는 의향을 내보였다. 또한 아베 총리는 "경제사회 활동을 가능한 한 유지하면서 밀폐, 밀집, 밀접을 막음으로써 코로나19 확대를 방지한다는 그간의 일본 방식에는 변함이 없으며 이를 한층 강화하고 철저히 하는 것일뿐이다. 이를 위해 대상 지역의 모든 분은 냉정히 대응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자문위원회 의견을 청취하는 절차를 거쳐 7일 긴급사태를 선언하며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에 정중히 설명할 생각이다. 한편 아베 총리는 긴급 경제대책 사업 규모를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20%에 상당하는 108조엔(약 1216조원) 정도로 잡았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가 경제에 가하는 심대한 영향을 고려해 유례없이 막대한 규모인 GDP 대비 20%의 경제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언명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큰 어려움에 직면한 가정과 중소기업, 영세사업자에 대해선 6조엔 이상의 현금을 제공하고 고용을 지키기 위해 무이자 대출을 민간 금융기관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26조엔 규모로 납세와 사회보험료 지불 유예를 시행, 사업 계속을 뒷받침하겠다고 아베 총리는 덧붙였다.

섹션별 기사
국제기구
미주
유럽
중국
일본
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4/06 17시 기준

한국

확진 10,284

완치 6,598

사망 191

세계

확진 1,236,845

사망 68,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