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3단계 격상해도 12·3 수능 예정대로" 유은혜·교육감협 "유증상·격리자용 시험실 8600여개 분리 설치"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면 봉쇄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황이 오더라도 오는 12월3일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예정대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대신 학생 분산을 위해 일반 시험실을 지난해보다 4300여개 확충하고 유증상자와 확진자·자가격리자를 위한 시험실을 8600여개 설치해 분리할 계획이다. 또한 수능 일주일 전부터는 모든 고등학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고 수험생들의 접촉 가능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시교육감)은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을 공동 발표했다. 정부는 방역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더라도 수능 응시는 집합금지 예외사유로 인정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대신 수험생 분산을 위해 시험실마다 응시자 배치인원을 최대 28명에서 24명으로 줄였고 책상 앞에는 침방울이 튀지 않게 칸막이를 설치하기로 했다. 각 시험장에는 유증상자들이 별도로 시험을 치르기 위한 시험실을 약 5개씩 설치한다. 자가격리 중인 학생과 코로나19 확진 수험생은 별도의 건물(시험장)을 사용하도록 분리한다. 지난해 시험실은 2만1000개였으나 올해는 일반시험실 3만3173개, 격리자 시험실 759개로 대폭 늘렸다. 우선 일반시험실은 4318개를 늘려 2만5318개를 운영할 방침이다. 유증상자 별도시험실은 7855개, 격리자 시험실은 759개 신설한다. 시험감독·방역 등 관리인력은 3만410명을 늘려 총 12만9335명을 투입할 계획이다.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 수험생 수를 줄이기 위해 수능 시행 1주 전인 11월26일부터 고교는 1~3학년 전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시험장 학교도 해당 기간 원격수업으로 전환해 시험실 점검과 사전 소독, 칸막이 설치 등 방역조치를 시행한다. 시험관리요원을 맡게 될 교직원들에게는 당일 업무분장과 관리방식을 숙지하도록 사전 교육·연수를 실시한다. 관리·감독요원에게는 마스크와 가운, 고글, 안면보호구 등 방역물품을 구비하도록 하고, 감독관용 의자를 배치한다. 또한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감독관 유의사항은 11월 초 배포 예정이다. 11월 초부터 12월3일까지는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한다. 격리돼 응시하게 될 수험생 규모를 집중적으로 파악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내 시험환경을 조성하고, 별도시험실을 추가 확보해야 하는지 살필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 같은 대입관리를 위해 10월 중 차관을 단장으로 17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이 참여하는 '수능관리단'을 꾸린다. 수능관리단은 시험장·감독관 확보와 방역조치 등을 전담하고 시·도 간 세부과제 이행상황을 교차점검하고 위험요소에 공동대응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합동 상황관리반을 운영해 수능 지원자의 질병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분석한다. 또한 교육부와 중앙재난안전관리대책본부(중대본)에 수험생 보호조치·비상 시험관리를 시행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분석·제공한다. 교육부는 10월22일 국무회의 안건으로 부처별 조치사항을 담은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상정할 예정이다. 오는 11월14일에는 코로나19나 인플루엔자(독감), 지진이나 폭설 등 시험 여건을 저해할 수 있는 불확실성에 집중대응한다. 별도시험장을 확보하고 병원·생활치료센터 내 수험환경을 조성하며, 수험생과 시험관계자 보호조치를 시행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될 경우 중대본, 질병관리청과 함께 위험 완화조치를 검토한다. 유 부총리는 "올해 수능은 정부 전체의 선제적인 방역 조치와 국민들의 따뜻한 배려, 방역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수능을 차질 없이 시행하도록 응시환경, 방역환경 조성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9/28 13시 기준

한국

확진 23,661

완치 21,292

사망 406

세계

확진 33,307,363

사망 1,002,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