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일부 "지자체 남북교류 활성화 위해 유·무형 지원대책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0 10:37:36
"남북교류 소강국면…재개시 적극 추진 방안 협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통일부.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남북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통일부는 서호 통일부 차관 주재로 11일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제4차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17개 광역 지자체 실·국장이 참석하는 협의회는 지난 2017년 9월부터 연 2회 실시하고 있으며, 중앙-지방간 소통과 교류협력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지자체의 남북교류협력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통일부는 "정부는 민간·지자체 차원의 분권형 남북교류협력을 기조로 하는 만큼, 지자체가 공익성과 책임성을 바탕으로 지역 특성이 반영된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 사업이 질서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협의회를 통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현재 남북교류가 소강 국면인 상황에서 차분하고 내실 있게 교류재개를 준비하되, 재개 시에는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방안 등을 협의할 것"이라며 "협의회를 통해 지자체의 남북교류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부의 유·무형의 지원 대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