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잃어버린 고양이, 이젠 유전자 정보로 찾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17 11:00:00
농진청, 유전자 마커 기술 개발…식별장치 삽입 부담↓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장서우 기자 = 반려묘를 잃어버렸더라도 유전자 정보를 이용해 쉽게 찾을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17일 고양이의 개체를 판별하고 친자를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마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유전자 마커를 이용하면 세포 안의 미세한 DNA 차이를 지문처럼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다.

연구진은 페르시안, 터키시앙고라, 코리안숏헤어, 러시안 블루 등 18개 품종 고양이 122마리의 혈액 DNA를 분석했다.

이형접합률(고양이 DNA상 초위성체 마커 영역에서 서로 다른 유전자형을 가질 수 있는 비율. 높을수록 여러 종류의 유전자형을 갖게 되고 유전적 다형성이 높아짐), 유전자형 빈도(고양이 DNA상에서 특정 유전자형이 나타나는 횟수, 고양이 품종에 따라 초위성체 마커의 유전자형 빈도가 다를 수 있음), 다형정보량(마커별 유전자형 빈도가 균등하게 분포할수록 값이 높아짐) 등을 기반으로 14종의 초위성체 마커와 1종의 성 판별 마커 등 총 15종의 유전자 마커를 선정한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산업 재산권 출원이 완료됐고, 현재 관련 업체에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고양이 품종별 초위성체 마커 14종 선정 결과. 아비시니안(AB), 아메리칸컬(AC), 아메리칸숏헤어(AS), 뱅갈(BG), 브리티시숏헤어(BS), 데본렉스(DR), 하이랜드폴드(HF), 코리안숏헤어(KS), 먼치킨(MC), 믹스묘(MX), 노르웨이숲(NS), 페르시안(PS), 러시안 블루(RB), 랙돌(RD), 스코티시폴드(SF), 샴(SM), 스코티시 스트레이트(SS), 터키시앙고라(TA) 등. (자료 = 농촌진흥청 제공)
이 같은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는 유실·유기 동물을 보호하고 반려동물 산업을 육성하는 데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농진청은 기대했다.

무엇보다 유전자 마커를 활용하면 시술 등을 통해 동물에 내장형 식별 장치 등을 삽입할 필요가 사라진다. 친자 감정도 가능하기 때문에 혈통 정보도 더욱 정확히 제공할 수 있다.

김태헌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유전체과장은 "반려동물 보호·복지 정책이 안착될 수 있도록 유전체 분석 기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w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