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코로나19 확산' 전남 관공서 잇단 폐쇄…행정공백 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9 11:12:59
영암군청, 3개 면사무소, 보성군청 일부 과 폐쇄…도청 정상화
associate_pic
[영암=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영암군 금정면장이 전남 지역 30번째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9일 금정면사무소가 폐쇄돼 있다. 2020.07.09.

parkss@newsis.com

 [영암=뉴시스] 배상현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전남지역 군청과 면사무소 등 관공서의  폐쇄가 잇따라 행정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9일 지역 관가에 따르면 영암 금정면장에 이어 면사무소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군청과 면사무소 폐쇄가 잇따르고 있다.

 30대 여성 면사무소 직원 확진 판결 이후 영암군청은 이날부터 청사를 폐쇄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영암군은 이날 400여명의 직원에게 `본청 전체 건물을 폐쇄한다'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근무지침을 내렸다.
 
 지침에 따르면 관외 거주직원은 가까운 보건소 검체 후 자가격리하고 영암 거주 직원은 영암보건소 검체 후 자가격리 조치를 지시했다.

 다만, 총무과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출근, 상황 유지를 요구했다.

 지난 8일 확진판정이 나온 영암 금정면사무소는 이틀째 폐쇄됐고, 다른 면사무소도 이날 폐쇄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영암군의 인사이동 과정에 금정면사무소에 전출, 전입한 공무원들이 환송연식을 하면서 면장과 접촉한 사실을 확인, 시종·서호면사무소도 폐쇄됐다.

보성군도 금정면장과 골프라운드와 식사를 했던 직원이 확인되면서 이날부터 이틀간 일부 부서를 폐쇄하기로 했다.

해당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부서를 폐쇄하고 동료 직원에 대해 12일까지 재택근무 조치와 함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전남도청도 공무원 3명이 금정면장과 골프를 친 사실을 확인하고 일시 폐쇄조치 후 이날 정상 업무를 하고 있다.

 전남지역 관청이 잇따라 폐쇄조치되면서 행정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영암군은 2개읍, 9개면에 인구 5만여명 규모로 당장 군민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노인, 복지 분야 등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모범을 보여야 할 관청에서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자가 잇따라 발생, 청사까지 폐쇄하는 것에 대해 지역민의 곱지 않는 시선도 역력하다.

 지역정가의 한 인사는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분위기에서 모임 등을 자제해할 공무원이 감염원이 됐다는 게 안타깝다"면서 "당장에 군청과 면사무소 폐쇄에 따라 행정공백 및 민원인의 불만이 팽배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