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노영민 등 수석 5명 일괄 사의 표명…종합 책임"(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14:51:54
靑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 책임…노 실장이 판단"
"사의 수용 여부, 시기 등 문 대통령이 결정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비서실장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08.0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안채원 기자 =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노 실장 외에 김조원 민정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 5명의 수석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최근 청와대 다주택 참모진들로 인한 여론 악화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노 실장은 지난해 말 시작으로 3차례에 걸쳐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진들에게 실거주 목적 외 주택의 처분 권고를 내렸고 8명의 최종 처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특히 김조원 수석은 강남구 도곡동, 송파구 잠실동 등 '강남 노른자' 지역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한 채 처분을 미뤄 정부 부동산 정책을 불신하게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김 수석이 잠실 아파트를 역대 실거래 최고가보다 2억여원 높게 책정해 매물로 내놨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처분 의사가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김조원 민정수석이 지난달 2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통일부장관, 국가정보원장, 경철청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강기정 정무수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김외숙 인사수석. 2020.07.29.since1999@newsis.com
아울러 김외숙 인사수석과 김거성 시민사회수석도 지난달 31일 기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 참모 8명에 포함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사의 표명 이유에 대해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며 "노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문 대통령이 결정할 것"이라며 "시기 또한 대통령이 판단할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