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만난 北 피살 공무원 친형 "시신 수습, 책임자 처벌 당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9 22:03:51
與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고인 친형 만나
"월북 무관 우리 민간인 사망…책임 물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2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언론회관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외신 기자를 상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9.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북한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친형을 만나 위로를 전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민주당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한 해역 내 총격 사망 관련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황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안산에서 피살 공무원 A(47)씨의 형 이래진씨를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

특위에선 황희 위원장과 특위 소속 김영호 의원,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황기철 위원과 지역구의 김철민(경기 안산상록을) 의원이 참석했다. 특위와 이씨는 이씨의 개인 사무실에서 만난 뒤 인근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며 장시간 동안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특위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공정한 조사와 시신 수습, 책임자 처벌이 선행됐으면 한다는 당부를 받았다"면서 "매우 진지하게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며 특별히 이견이 없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황희 위원장은 "유족 대표인 친형을 만나 특위 활동 계획 등을 설명하고 정부와 이견이 있는 유족의 의견을 진솔하게 들었다"며 "무엇보다 유족이 요구하는 시신 수습, 국제사회 공조 수사, 책임자 처벌과 아울러 재발 방지를 위해 최소한 민간인은 어떤 상태, 누구든지, 어떤 상황에서라도 보호돼야 한다는 원칙과 기조하에 남북한 대응 메뉴얼들도 같이 고민해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월북 판단을 놓고 정부와 유족 간 이견에 대해선 "월북했든 안했든 대한민국 민간인이 사망한 사건"이라며 "민간인이 보호받지 못한 부분은 철저하게 진단하고 앞으로 재발되지 않도록 경종을 울리는 차원에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A모씨에게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9. photo@newsis.com
특위는 면담에 앞서 인천 해양경찰청을 찾아 사살 사건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고인의 시신 확보에 노력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앞서 해경은 오전 고인이 월북했다고 잠정 결론을 지은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황 위원장도 전날 합참 보고를 받은 뒤 고인과 북한 선박간 대화 첩보를 근거로 월북 사실을 재확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고인의 친형인 이씨는 외신기자클럽 기자회견에서 "최소한 사건 현장조사를 하고 그 다음에 표류에 관한 시뮬레이션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월북이라고 단언, 단정해버렸다"며 "이 부분에 대해 해경청장의 사과와 대면요청을 공식 요구한다"고 강력 반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