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문재인 조항' 이낙연이 뒤엎어…文도 공천 동의했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1 18:47:35
"與 당헌 없던 듯 슬며시 후보자 내려고 꼼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2020.09.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국민의힘은 31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당헌 개정 전당원 투표를 하는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도 동의했느냐"고 따져물었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조항은 문 대통령이 대표이던 시절 그의 주장으로 들어간 문재인 조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대표이던 당시 자당의 귀책 사유가 있어 재·보궐선거를 치를 경우 공천을 할 수 없도록 당헌에 못박을 것을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조항이 현 민주당 당헌 제96조2항이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만든 규정을 여당의 당 대표인 이낙연 대표가 뒤엎고 있는 모양새"라며 "그래서 문 대통령의 응답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마치 이 조항이 없었던 듯 슬며시 후보자를 내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고 문 대통령도 동의했는지 궁금하다"며 "대통령이 동의한 결과라면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국민들이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