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윤희숙 "국회, 세종 이전하고 여의도에 아파트 단지 만들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10:48:50
"국회 옮긴다면 의사당 뭣하러 남겨두나"
"행정수도 이전, 정치 차원 접근은 안돼"
"김현미 빵 발언, 장관으로 할 말은 아냐"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 20일 오전 광주 북구 오룡동 정부광주합동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광주지방국세청,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목포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광주전남사진기자회 제공) 2020.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3일 주택 공급 정책과 관련해 "여의도 국회 10만평 부지에 공원과 아파트가 결합된 좋은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는 계획 같은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서울시 도시 주택수요는 많은데 그린벨트에 묶여 수급 괴리를 해결하기는 어렵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재개발과 재건축은 도심에 주택을 공급하는 거의 주요한 채널"이라면서 "여당이 정치적인 걸로 세종으로 옮겨가겠다고 이야기를 했지만 국회를 옮긴 후 부지를 아파트 단지로 활용하는 방식은 국가가 공급을 안정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믿음을 주는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것은 훨씬 더 넓은 차원의 문제인데, 지금껏 너무 정치적 카드로만 활용돼 왔다. 이제 그 종지부를 찍을 때가 됐다"면서 "행정수도를 완성한다는 의미에서 국회를 보내기로 했으면 의사당은 뭣하러 남기느냐. 전부 다 옮기고 10만평은 주택으로 활용하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선호하는 강남 같은 단지가 서울과 전국에 여러 개 있다면 아파트 가격이 계속 오를 거라는 시장의 혼란을 잠재울 것"이라며 "24번에 걸쳐 시장을 망가뜨렸다면 24번에 준하는 점진적인 믿음을 주는 조치로 되돌리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내년 봄쯤 부동산 시장이 안정될 것'이라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전망에 대해선 "저도 그랬으면 좋겠는데 근거가 아무것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을 새워서 만들겠다'는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본인도 답답해서 하신 말씀일 것"이라면서도 "주무부처 장관이니 어떻게든 원인을 파악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데 사실 내던지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러니까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하실 말씀은 아니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