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화이자, 백신 연내 생산량 절반 축소…"원료 수급 차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4 11:01:44  |  수정 2020-12-04 11:05:09
WSJ "1억 회분에서 5000만 회분…내년 목표량은 그대로"

associate_pic
[퓌르스=AP/뉴시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1일(현지시간) 배포한 사진. 화이자·바오엔테크가 공동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벨기에 퓌르스에서 촬영한 것이다. 2020.12.02.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 제약사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연내 공급 물량을 당초 계획의 절반으로 줄였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백신을 공동 개발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연내 백신 공급 물량을 당초 1억 회분에서 5000만 회분으로 줄였다.

원료 수급에 차질이 빚어져서다. 화이자 측은 "원료 공급망을 늘리는데 예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설명했다.

화이자는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1억 회분 생산을 목표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그러나 연말연시 원료 수급에 장애가 예상되고 초기 원료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서 계획을 수정했다.

백신 개발에 직접적으로 관여한 한 관계자는 "우리는 늦었다"며 "일부 초기 원료 분이 기준을 맞추지 못했다. 현재 바로잡았지만 올해 공급 물량을 맞추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수급이 지연된 원료가 어떤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내년에는 예정대로 13억 회분을 생산할 계획이며, 이에 더해 올해 차질이 빚어진 5000만 회분을 추가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WSJ는 전했다.

화이자 백신은 최종 임상시험에서 95%의 면역 효과를 나타냈다. 오는 10일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 심사를 앞두고 있다. 영국은 지난 2일 사실상 세계에서 가장 먼저 이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허가했다.

영국 정부는 올해 최대 1000만 회분을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출하량을 줄이면서 400만~500만 회분이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