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표 재난지원금' 제동 거는 與…"정부 보조 맞춰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10:03:15  |  수정 2021-01-14 10:52:15
김종민 "성급한 정책, 국가 방역망에 혼선"
김두관 "지급 시기는 3차 대유행 지날 때"
김영춘 "중앙정부·지방정부 공동 보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 도민 재난지원금을 추진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를 견제하는 발언들이 나오고 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전날 이 지사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방역상황과 호흡을 맞추는 자치단체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부탁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13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경기도를 비롯한 일부 지자체에서 재난지원금을 모든 주민들에게 일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 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4차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이 방역에 혼선을 초래할 수 있다며 한 발 물러선 상황이다. 이에 보편지급론을 꺼내든 이 지사에게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김종민 최고위원이 오늘 경기도 자체의 두번째 재난지원금을 지적한 것은 시의적절했다"며 "지급 시기는 3차 대유행이 지날 때여야 한다"고 호응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4. photo@newsis.com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우려의 말씀 잘 새기고 충분히 숙고하겠다"며 "혼선을 빚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마음 충분히 알고 있다. 상황이 절박한 만큼 함께 지혜를 모아서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길 소망한다"고 답했다.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한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은 14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경기도에서 보편적 지원금을 주게 됐을 때 부산 시민들한테는 부산시가 나눠줄 수 있는 돈이 없다"며 "일부 시도에서 차별적인 정책을 펼 수는 있겠지만 큰 흐름은 중앙정부와 각 지방정부들이 공동 보조로 맞춰서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만 "지금 국민의힘이 말하듯 제한적인 지원만 하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며 "올해 과감하게 위기를 맞은 가게들에 지원을 대폭 확대해주고 내년부터 정상화되면 장기계획으로 갚아나가면 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