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떠나는 美 해리스 대사 접견…"한미동맹 지속 관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9:26:35
해리스 "한미동맹 발전 위해 가능한 역할 해 나갈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임인차사 방문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2021.01.18. (사진=총리실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한국에서의 임무를 마치고 미국 복귀를 앞두고 있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에게 "이임 후에도 한국의 친구로서 한미동맹의 발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이임 인사차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한 해리스 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2년 반 동안의 부임 기간 한미관계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해 온 것을 평가하며 이렇게 당부했다고 국무조정실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 코로나19 대응 등 공조를 통해 한미관계가 더욱 심화·발전됐다고 평가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무역·투자,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 등 경제협력도 계속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주한미국 대사로 근무할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었다"면서 "이임 후에도 굳건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가능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또 한국전쟁 70주년이었던 지난해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마스크 등 방역 물자를 미국뿐만 아니라 참전국에 전달해준 것을 부임 기간 특별한 기억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양국의 우정이 정치·경제·보건 등 다양한 분야로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