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시진핑, 文대통령에 "조속 방문해 뵙길…남북미 대화 지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23:00:14  |  수정 2021-01-26 23:08:00
文대통령, 시진핑 통화…"방한 등 고위급 교류 긴밀 협력"
취임 후 5번째 한중 정상 통화…지난해 5월 후 8개월만
시진핑 "한반도 문제, 정치적 해결 위한 韓 역할 중시"
내년까지 '한중문화교류의 해'로 선포…성공 추진키로
'한중 관계 미래발전위원회'로 30년 발전 청사진 구상
한중정상, 시진핑 방한 등 고위급 교류 활성화에 협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9시부터 40분 동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통화를 가졌다. 시 주석과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여섯 번째다. 지난해 5월 13일 통화를 마지막으로 8개월 만에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께서 지난해 11월 구두 메시지를 통해 변함없는 방한 의지를 보여준 것을 평가하며,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조기에 방한이 성사될 수 있도록 양국이 계속 소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문 대통령의 따뜻한 국빈 방문 초청에 감사드린다"며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를 위해 양국 외교당국이 상시적 연락을 유지하고, 밀접히 소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중 정상은 지난해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고자 했지만,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해 방한은 무산됐다.

새로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기에 앞서 시진핑 주석과 통화했다는 점은 주목되는 부분이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도 미중 패권 경쟁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의 분위기를 살핌으로써 우리만의 외교 전략을 구상하기 위함이라는 분석이다.

양 정상 간 통화에서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도 오고 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고, 시 주석은 "남북-북미 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중국은 정치적 해결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중시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대외적 입장은 미국, 한국과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으로 본다"며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으로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통화는 한중 우호 협력의 해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양국 정상 차원에서 풀어야 할 과제가 많은 만큼 신년 인사 차원에서 성사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associate_pic
[베이징=신화/뉴시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화상으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 '다보스 의제' 회의 특별연설을 통해 다자주의 실천을 강조하고 있다. 2021.1.25.
양 정상은 올해와 내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교류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풍성한 성과를 거두기를 기원했다.

또 오는 2022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양국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한중 관계 미래발전위원회'는 양국 수교 30주년 계기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11월 26일 한중 외교 장관회담에서 출범시키기로 합의했다.

한중 정상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한중 양국이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유지해 온 점을 평가했다.또 양국 간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방역을 보장하는 가운데 인적·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시 주석은 이에 앞서 지난 24일 문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축하 서한을 보내며 "한중관계의 발전을 중시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하여 올해 한중관계를 더욱 발전 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축하 서한에 감사하며 올해에도 한중관계의 도약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시 주석과 함께 노력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