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어제 1217명 백신 추가접종…총 2만322명 1차접종 끝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8 10:53:52  |  수정 2021-02-28 10:59:27
AZ 2만22명·화이자 300명 접종 완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째인 27일 하루 1217명이 추가로 백신을 접종, 이틀간 누적 접종자가 2만322명으로 집계됐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째인 27일에 1217명이 추가로 백신 접종을 받았다. 누적 접종자 수는 2만322명이 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총 2만322명이다.

첫날인 26일 1만9105명에 이어 백신 예방접종 둘째날인 27일 하루 1217명이 추가로 백신을 접종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의 백신 접종자가 4067명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광주 3274명, 서울 2417명, 전남 1950명, 충남 1569명, 전북 1103명, 경남 1096명, 인천 915명, 충북 847명, 강원 750명, 부산 631명, 경북 399명, 대전 417명, 대구 368명, 제주 279명, 울산 200명, 세종 40명 등의 순이다.

27일 백신을 맞는 추가 접종자 1217명의 지역별로는 서울이 351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가 303명으로 뒤를 이었다. 부산 136명, 광주 141명, 전남 109명, 경남 44명, 울산 30명, 인천 22명, 대전·충북 각 20명, 전북·대구 각 10명 순이다.

백신 종류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만22명, 화이자 백신 300명이 각각 접종했다.

25일 접종 동의 인원을 기준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8만9480명 중 6.9%, 화이자 백신은 5만4498명 중 0.5%가 접종을 마쳤다.

올해 1월 기준 주민등록 인구(5182만5932명)를 기준으로 하면 전 국민의 0.03%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에 참여했다. 정부는 11월까지 감염재생산지수(감염자 1명당 추가 감염자수 평균) 2에도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 전 국민 70%를 예방접종률 목표로 설정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요양병원 자체 접종이나 보건소 방문·내소 접종으로 예방접종이 진행된다.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1주차에는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접종예방센터에서, 2주차부터 권역예방접종센터와 자체 접종 의료기관에서 3월2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 방식으로 출하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4일부터 이날을 기해 초도 물량 157만회분이 공급 완료된다. 일별로 24일 34만7000회분, 25일 32만6000회분, 26일 32만7000회분, 27일 28만6000회분 등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읭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2021.02.27. photo@newsis.com
다만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잔여량을 사용할 수 있을지 검증에 나선만큼 백신 접종 인원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화이자 백신은 1병당 접종 기준 인원이 6명이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병당 10명이다.
 
하지만 국내 업체들이 개발한 특수 최소 잔여형 주사기(Low Dead Space·LDS)를 활용하면 화이자 백신은 1병당 7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명까지 맞힐 수 있다.

질병관리청도 전날 일선 의료기관에 잔여량을 활용해 현장 판단에 따라 추가 접종을 할 수 있다는 공문을 내려보냈다.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전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실제 (백신을)사용하는 현장에서 상황에 따라서 잔여량이 달라질 수 있다. 잔여량 접종과 관련해서는 현장상황에 따라서 판단을 하는 거고, 잔여량 접종 자체가 의무사항은 아니다"라며 "현장에서 최대한 폐기량이 발생하지 않도록 활용하라는 의미로 공문이 나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