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인 10명 중 7명 "도쿄올림픽 재연기·취소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22 13:30:57
해외 관중 "수용하지 않는 편이 좋다" 85%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지난 17일 일본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쓴 한 남성이 2020 도쿄 올림픽 광고판 앞을 지나고 있다. 2021.03.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추진을 강행하고 있으나 재연기 혹은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약 70%에 달했다.

22일 아사히 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20~21일) 결과에 따르면 오는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대해 "다시 연기한다"는 36%, "중지(취소)한다"는 33%로 총 69%가 재연기·취소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예정대로 "올 여름 개최한다"는 27%에 그쳤다. 다만 지난 2월 조사 대비 6% 포인트 상승했다.

해외 관중 수용에 대해서는 "수용하지 않는 편이 좋다"가 85%에 달했다. "수용하는 편이 좋다"는 11%에 그쳤다.

앞서 지난 20일 일본 언론들은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해외에 거주하는 일반 관중 수용을 포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지지율은 40%로 지난 2월 조사 대비 6% 포인트 올랐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가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졌다.

내각 지지층 가운데 82%도 해외 관중을 "수용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답했다.

일본 정부는 22일 0시 도쿄(東京)도·가나가와(神奈川)현·지바(千葉)현·사이타마(埼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내려진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지난 19일 일본 정부는 4개 지역 긴급사태 해제 후 대형 이벤트 참여 인원수 상한선을 5000명에서 최대 1만 명으로 완화할 방침을 결정했다. 재확산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오는 4월19일부터는 “수용 정권의 50% 이내”로 더욱 완화할 방침이다.

이달 25일부터는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후쿠시마(福島)현에서 시작된다. 일본 정부가 수도권 긴급사태 선언 해제를 계기로 올림픽 추진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