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에 원아시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들어선다…6천6백억 투자

등록 2021.06.17 12:05: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부산시는 17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홍콩 데이터센터 전문기업 원아시아 네트워크(대표 찰스 리)와 함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2021.06.17.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가 4차산업 기술의 첨단 인프라가 될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유치한다.

 부산시는 17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홍콩 데이터센터 전문기업 원아시아 네트워크(대표 찰스 리)와 함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이 날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최성민 원아시아 한국대표,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박준우 부산도시공사 사장 직무대행,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찰스 리 원아시아 대표는 홍콩 본사에서 화상연결을 통해 체결식에 참석했다.

이번 협약(MOU) 체결로 원아시아 네트워크는 미음산단 내 2만5000여㎡ 면적에 하이퍼 스케일 데이터센터 및 교육센터를 건립해 운영하게 된다.

이를 위해 5년간 6억 달러(약 6600억원)를 투자하고 지역 상생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4차산업 기술의 첨단 인프라 구축의 핵심이 될 데이터센터는 내년 하반기까지 건축 설계를 마무리하고 착공은 내년 1분기에 할 예정이다.

 2024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면 데이터센터 서버관리 인력 등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데이터센터 설계·운영과 클라우드 교육을 통해 지역 IT인재 양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원아시아 네트워크는 2009년 설립됐으며 데이터센터를 위한 인프라 및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현재 홍콩·싱가포르·상하이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일본·태국 등에도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데이터센터의 사업 규모 및 준공시점에 맞춰 안정적인 전력공급 관련 협의 등 행정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아울러 데이터센터 유치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생산유발효과 8493 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3815 억원 ▲ 직간접 고용 등 일자리 창출효과 9254명 등을 예상하고 있다.
 
 박형준 시장은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와 교육센터가 함께 유치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산학협력을 통해 센터 완공 시점에는 우리 지역의 우수한 인재가 양성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노력하고, 글로벌 데이터센터 추가유치를 위해 데이터센터 운영 친화적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