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맥심 '군복 비키니', 교보문고 계산대 밑에 숨겨 판매 왜?

등록 2021.07.07 15:20:52수정 2021.07.08 14:43: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맥심 MAXIM 2021 6월호 (사진= 와이미디어 제공) 2021.07.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성인잡지 '맥심' 편집장이 교보문고 진열대에서 맥심 6월호가 사라져 "한국에서 맥심 하기 진짜 너무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맥심 이영비 편집장은 6일 페이스북에 ‘금지도서가 됐다’는 제목의 글에서 "한국에서 맥심하기 너무 힘들다"며 "오늘 회사로 독자분에게 전화가 왔다."며  "교보문고 가서 맥심 신간 사려는데 진열대에 없어서 직원한테 물어보니, 계산대 밑에 숨겨둔 걸 꺼내주면서 "서점 안에서 들고 돌아다니지 말라"고 했다더라"고 밝혔다.

이어 "독자분 왈, 자기가 무슨 나쁜 물건 사는 것도 아닌데 이상한 사람 취급받는 것 같아 기분이 너무 나빴다면서 회사로 전화를 해왔다"며 "내막을 파악해보니 여초에서 교보 본사에 좌표 찍고 항의 폭탄을 날린 것"이라고 전했다.

이 편집장은 "앞으로 교보문고는 서점에서 진열대에서 맥심을 빼버리겠다고 한 듯하다"며 "맥심이 교보문고에서 팔린 지 올해 20년째인데 이제 앞으로 교보에서 맥심을 찾아볼 수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맥심은 호국보훈의 달 특집으로 제작된 6월호다. 표지 속 여성 모델은 비키니 차림에 군용 탄띠를 걸쳤다. 이에 인터넷에서는 군을 성적 대상화했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교보문고는 맥심 6월호를 정상 판매하고 있다며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6월호 표지로 나온 밀러터리룩이 당시 군대 성추행 문제로 인해 불행한 일이 발생하기도 하는 등 사회적 이슈가 큰 상황이어서 실제로 이에 대한 항의가 많이 왔다"며 "이 때문에 6월호에 한해서 진열대에서 빼고 원하시는 분에게만 판매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다만 7월에는 다시 진열하기로 했으나 직원 간 의사소통의 실수로 계속 빠져있었고, 편집장님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이후로 우리도 해당 사안에 대해 인지해서 다시 진열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맥심잡지와 관련해서는 6월호와 표지와 사회적 이슈로 인해 특수한 상황에서 조치를 취한 것이지, 잡지 자체에 대한 문제제기는 따로 없었으며 정상 판매하고 있으니 오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