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 노조지부장 선거 7일 결선투표…강성 후보간 맞대결

등록 2021.12.03 09:31:04수정 2021.12.03 10:3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지난 7월 27일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노조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 차기 지부장 선거가 강성 후보간 맞대결로 압축됐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2일 제9대 임원선거를 실시해 3일 개표한 결과 안현호 후보가 1만4238표(34.34%)로 1위, 권오일 후보가 1만632표(32.88%)로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재선에 도전한 이상수 현 지부장은 8259표(19.92%)로 3위, 조현균 후보는 5045표(12.17%)로 4위에 그쳤다.

이번 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4만8747명 중 4만1458명(투표율 85.05%)이 참여했다.

과반 이상을 획득한 후보가 나오지 않아 1~2위인 안 후보와 권 후보가 오는 7일 예정된 결선 투표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두 후보 모두 강성 성향으로 분류되고 있다.

안 후보는 현장 노동조직인 '금속연대' 출신으로 지난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당시 총파업을 이끈 인물이다.

권 후보는 강성 기조의 '민주현장투쟁위원회' 소속으로 이전 집행부에서 대외협력실장을 역임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