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주 어린이집 70명대 집단감염 '초비상'…위드코로나에 휴원명령 미적

등록 2021.12.06 11:14: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어린이집 2곳서 72명…영유아 원생만 35명
코로나 후 최대 규모…방역은 갈수록 완화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충북 청주에서 어린이집 집단감염이 확산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6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상당구 A어린이집, 서원구 B어린이집과 관련한 집단감염이 각각 49명, 33명으로 늘었다.

A어린이집은 지난 1일 특별활동강사 첫 확진 후 원생 26명, 종사자 2명, 가족 등 기타 20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B어린이집은 원생 9명, 종사자 3명, n차 21명이 집단 감염됐다. 최초 확진자는 지난 3일 중학생 확진자 가족에게 연쇄 감염된 원생이다.

현재 두 곳 어린이집은 폐쇄 조치된 상태다.

최근 청주지역 확진자의 절반 이상도 어린이집 관련이다.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청주시 전체 확진자 98명 중 63명(64.2%)이 어린이집을 연결고리로 감염됐다.

아직 집단감염으로 분류되진 않았으나 상당구와 서원구의 또다른 어린이집에서도 3명,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청주시는 어린이집 집단감염 고리를 끊기 위해 6일부터 17일까지 어린이집 원생과 종사자를 제외한 외부인 출입을 금지한다.

각 가정에도 ▲가정돌봄이 가능한 경우 등원 자제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감염위험시설 방문 후 어린이집 통보 및 등원 제한 ▲유증상 등원 제한 등의 방역 수칙을 권고했다.

지난달 15일부터 시작된 보육교사 추가 접종(부스터샷)에도 행정력을 모은다.

시 관계자는 "상황을 지켜보며 구역별 내지 시 전역 어린이집에 대한 휴원명령까지도 고려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의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청주지역 어린이집 집단감염 사태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지난해 수차례 어린이집 휴원명령을 내렸던 청주시는 정부의 '위드코로나' 지침에 맞춰 아직 휴원명령을 발동하지 않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giz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