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연준 내년 3월 테이퍼링 종료 계획…금리인상, '봄'에 가능"

등록 2021.12.07 06:58: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WSJ 보도…인플레이션·고용지표 이유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도착했다. 2021.12.0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내년 3월까지 종료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낼 준비를 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내년 봄 금리 인상의 문이 열리게 된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당초 연준은 이달 14~15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테이퍼링 가속화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회의에서 연준은 채권 매입 규모를 당초 월 1200억 달러에서 매달 150억 달러씩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 월 300억 달러씩 줄여 감소 속도를 높일 지 결정할 예정이다. 이를 정하면 경기부양책 종료 시점이 내년 6월이 아닌 3월로 앞당겨진다.

신문은 연준이 4주 만에 테이퍼링 속도를 가속화하는 이유를 높은 인플레이션, 고용시장 회복 등으로 들었다.

지난 한 달 간 경기 회복세가 진행되는 가운데 물가 압박이 상승했다. 실업률은 11월 4.2%로 하락했다. 전년 같은 달 6.7%에 비해 2.5% 포인트 떨어졌으며, 전달에 비해서는 0.4% 포인트 줄었다.

지난 3일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11월 고용지표가 강력하다면서 연준이 테이퍼링 속도를 높이고 싶어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