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임플란트에도 건강보험 확대…60세 이상부터

등록 2022.01.19 12:49:07수정 2022.01.19 13:3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확행 공약 49번째…무치악 환자 임플란트도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에서 열린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를 마친 후 가상자산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01.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 49번째 시리즈로 노년층에 대한 치아 임플란트 건강보험 확대를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만 60세부터 2개, 65세부터 4개까지'라는 내용의 임플란트 건강보험 지원 공약을 밝혔다.

이 후보는 "더 많은 국민이 영양을 골고루 섭취해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맛볼 수 있어 즐거운 삶을 영위하시도록 해야한다"며 "치아 임플란트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2014년 처음 건강보험 급여 항목에 포함된 임플란트는 현재 만 65세 이상이 돼야 2개까지만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이 후보는 건강보험 적용 연령을 만 65세에서 60세로 단계적으로 하향하고 65세 이상에 대해서는 추가로 2개를 더 지원해 총 4개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되게 하겠다고도 공약했다.

또 치아가 전혀 없는 무치악 상태일 경우에도 임플란트 급여를 동일하게 적용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무치악 환자들은 임플란트가 아닌 틀니에 대해서만 건강보험을 적용받고 있다.

민주당 선대위에 따르면 현재 우리 국민의 평균 치아 개수는 18개 수준으로 음식을 씹는 능력(저작 능력)을 위한 20개 기준에서 2개가 부족하다. 20개 이상의 치아를 보유한 사람은 전체 대비 56.6%로 절반 수준이다.

이 후보 측은 "저작능력을 가장 효과적으로 회복시키기 위해서는 최소 좌우 1쌍, 즉 4개의 어금니가 필요하다"며 "이같은 점을 고려해 건강보험 적용 임플란트 개수 확대를 검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