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시, 공공일자리사업 총 1234명 선발…상반기 91% 채용

등록 2022.01.21 07:49:19수정 2022.01.21 08:5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올해 공공일자리사업에 총 1234명을 채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업별로는 공공근로 900명, 지역공동체일자리 202명, 지역방역일자리 132명이다.

이중 상반기에 91%(1127명)를 선발한다.

‘공공근로사업’은 취약계층 등에 단기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시 자체 사업으로 1·2·3단계로 진행되며, 현재 1단계 400명을 구·군에서 선발 중이다. 중구와 북구, 울주군은 신청을 완료하고 최종 인원 선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1단계 채용 인원들은 2월부터 5월까지 일을 하게 되며, 2단계 공공근로는 3월 중 50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은 저소득층, 장기 실직자 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올해 상반기 95명, 하반기 107명 총 202명을 채용한다.

상반기 채용 인원은 현재 신청 접수 중이며, 선발된 인원은 6월까지 사업에 참여한다. 하반기 채용은 7월 예정이다.

‘지역방역일자리사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취업 취약계층 등의 생계 지원을 위한 국비지원 사업이다. 지난달 말부터 올해 1월 중순까지 구·군에서 접수를 받아 132명의 인원을 선발한다.

이들은 오는 2월부터 5월까지 지역 공공기관 출입자 발열 체크 및 명부 관리 등의 방역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