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주시,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범위 확대

등록 2022.01.27 08:57: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적발시 10만~20만원 과태료 부과

associate_pic

전기자동차 충전소.


[원주=뉴시스]이덕화 기자 = 강원 원주시는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범위를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단속범위 확대 근거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 개정이다. 

단속범위는 기존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에서 모든 충전구역으로 확대된다. 충전구역과 전용 주차구역 내에서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10만~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충전구역, 전용 주차구역에서 전기자동차 또는 하이브리드자동차가 아닌 일반 차량이 주차하는 행위, 진입로와 주변에 주차하거나 물건을 쌓아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 충전시설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행위 등은 모두 단속 대상이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자동차가 충전구역에서 장시간 주차하는 행위도 단속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기후에너지과 미세먼지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원주시 관계자는 "공동주택 등을 대상으로 개정된 내용을 홍보하고 안전신문고 신고접수 처리 등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