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우건설, 하노이 복합개발사업 투자계약 체결

등록 2022.01.28 09:53: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타레이크 신도시에 국내 투자자와 함께 참여
공동 자금 출자로 펀드 조성 및 공동사업시행
사업비 2200억 규모로 주상복합빌딩 건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H1HH1블록 조감도. (이미지=대우건설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대우건설이 지난 26일 국내 투자자들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에 위치한 H1HH1블록 개발을 위한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H1HH1블록은 대우건설이 디벨로퍼로 총괄 기획해 조성 중인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내 복합개발사업 용지다. 대우건설은 이 용지를 개발해 지하2층~지상23층, 아파트 2개동(228가구)과 오피스 1개동 및 상가시설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총 사업비 1억8550만 달러(한화 약 2220억원) 규모로 한국에 설립된 펀드(모회사)에서 싱가포르 SPC(자회사)에 출자해 베트남 현지 시행법인(손자회사)을 설립해 시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우건설은 펀드 투자뿐 아니라 시공에도 참여해 시행과 시공을 병행한다.

대우건설이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에서 직접 시행에 참여하는 건 이번이 두 번째다. 대우건설은 2020년 B3CC1블록에서 KDB산업은행, KB증권 등 국내 금융기관 6곳과 함께 공동 출자한 펀드를 조성하고 호텔, 서비스레지던스, 오피스, 리테일 등 복합 빌딩을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11월 기초설계(BD, Basic Design)승인을 받아 올해 상반기 내 착공을 목표로 인허가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H1HH1블록 사업은 이익을 증대시키고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부동산 개발과 운영에 특화된 투자자들로 펀드를 구성했다. 토지매매부터 사업인허가, 자금조달, 펀드운용, 시공, 임대운영까지 개발사업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펀드는 총 4000만 달러(한화 약 479억) 규모다.

금융주간사는 교보증권·유진투자증권이 맡았고, JR투자운용이 펀드운용사로 참여한다. 이 외에도 알스퀘어(오피스 임대 및 자산관리), OTD코퍼레이션(상가 임대 및 MD), 삼구아이앤씨(시설관리), 우미글로벌 등이 펀드에 참여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은 국내 건설사가 자체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사업 전 과정을 기획한 대표적인 한국형 신도시 수출 사례"라며 "이번 H1HH1블록 사업은 다양한 분야의 투자자가 참여해 국내 기업들의 베트남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 지속적인 투자 확대로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밸류 체인(Value Chain)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사업은 1996년 대우건설이 베트남 정부에 신도시 조성을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하노이 구도심 북서쪽에 위치한 서호(西湖) 지역에 여의도 면적의 3분의 2 크기인 210만4281㎡(약 63만6545평) 규모의 신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이 지분 100%를 소유한 베트남THT법인이 개발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베트남 정부기관 8곳을 비롯해 상업·업무·고급주거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1단계 사업의 상업·복합용지는 대부분 매각 완료 했고, 주거용지의 빌라(1~4차)와 아파트는 입주를 끝냈다. 2단계 사업의 빌라 분양(5차~6차)은 지난해 말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현재 개발용지 조성 완료를 위한 잔여부지 토지 보상이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