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EU, 우크라 재건 위해 차관·보조금 지원 검토…러 압류 자산 제공도

등록 2022.05.17 16:15:06수정 2022.05.17 22:3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 재건 계획 초안 공개…EU 차원서 차입 검토 중
재건에 상당 자금 필요 예상…"10년 이상 소요될 듯"

associate_pic

[하르키우=AP/뉴시스] 지난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외곽 말라야 로한 마을의 한 가옥이 파괴된 모습. 2022.05.17.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 재건을 돕기 위해 차관과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 공개된 EU 집행위원회 재건 계획 초안에는 우크라이나 전후 국가 재건을 위해 차관,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안이 담겼다.

EU가 압류 중인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 재벌) 자산을 제공하는 방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집행위는 초안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전쟁으로 파괴된 국가를 재건하기 위해 차관이 필요할 것이라고 명시했다. 또 주택, 학교, 도로, 철도, 공항, 다리 등 재건을 위해 EU 회원국으로부터 보조금이 제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EU가 압류 중인 러시아와 벨라루스 제재 인사들의 자산을 사용하는 데 대한 타당성 평가도 제안했다.

앞서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달 초 우크라이나 인테르팍스와 인터뷰에서 "국가 재건을 위해 자산 동결과 함께 몰수도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EU 관계자들은 EU 차원에서 국제 자본시장에 우크라이나를 위한 차관 자금 조달을 위한 차입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합의가 성사될 경우 EU 차원 자금 차입은 역사상 두 번째로, 2020년 7500억유로(약 1000조 4300여억원) 상당 코로나19 회복 계획 이후 처음이다.
associate_pic


초안은 또 "우크라이나가 기본 서비스 유지와 인도적 지원, 필수 인프라 수리에 중대한 단기 재정 지원을 필요로 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를 위해 장기 상환 저금리 대출을 제안했다.

EU는 재건에 상당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재건까지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사회 기반 시설 피해 규모만 1000억유로(약 134조원)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EU 집행위는 오는 18일 이 같은 계획안을 발표할 예정으로, 추가 논의를 통해 차관 등 규모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EU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41억유로(약 5조 4640억원) 긴급 차관과 인도적 지원을 제공했으며, 15억유로(약 2조원) 상당 비살상 군사 지원 제공에 합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