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기부, 팁스 운영 17개사 신규 선정…기술창업 발굴·추천

등록 2022.05.19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82개 운영사 활동…기업형 운영사 확대
특화 분야 선정…예비형 운영사 제도 도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소벤처기업부.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팁스(TIPS) 신규 운영사 17개사를 추가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팁스는 중기부가 선정한 운영사가 역량을 갖춘 창업기업을 발굴해 투자한 후 중기부에 추천하면 중기부가 별도 선정평가를 통해 기술개발(R&D), 창업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13년 도입됐다.

올해 4월까지는 65개의 팁스 운영사가 활동하고 있었다. 이번 선정으로 17개사가 신규로 추가돼 총 82개의 운영사가 유망한 기술창업을 발굴해 중기부에 추천한다.

추가 선정된 17개사는 GS리테일, 브이엔티지, 하이트진로, 마크앤컴퍼니, 시리즈벤처스, 탭엔젤파트너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대웅제약,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 와이앤아처, 국민대학교기술지주, 리벤처스, 엠와이소셜컴퍼니, 크립톤, 킹고스프링,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다.

17개사의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별도의 사업 영역을 갖추고 있으면서 우수한 기술 창업기업을 찾아 투자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기업형 운영사'가 다수 유입됐다.

운영사가 가진 전문성을 활용, 창업기업의 성장에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올해부터 특정 분야의 창업기업을 40% 이상 의무 추천하는 특화형 운영사 제도가 신설됐다. 특화형으로는 바이오·헬스케어, 디지털콘텐츠·게임·스포츠, 청년창업 등 총 3개 분야다. 분야별 각 1개사씩 총 3개사가 선정됐다.

투자 실적은 부족하지만 가능성이 있는 투자사에 팁스 운영사가 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부터 예비 운영사 제도도 만들어졌다. 6개 기관이 뽑혔다.

신규 팁스 운영사 17개사는 6월부터 본격적인 창업기업 발굴과 추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중기부 노용석 창업진흥정책관은 "올해 팁스 운영사 제도를 고도화함에 따라 다양하고 전문성 있는 운영사 컨소시엄이 팁스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