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용산 대통령실서 바이든 영접…방명록·기념촬영

등록 2022.05.21 14:11:49수정 2022.05.21 14:4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 1시23분 바이든 차량 용산 대통령실 도착
尹 대통령, 청사 입구에서 바이든 대통령 영접
방명록 작성, 기념촬영 후 5층 회담장 이동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2022.05.2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첫 외빈이다.

바이든 대통령 전용 차량은 이날 오후 1시23분께 대통령실 청사 도착했다.

용산 주한미군 기지를 통해 들어온 바이든 대통령 비스트 차량을 의장대와 군악대가 맞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약 4분가량 차량에 머물렀다가 1시27분께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입구에서 윤 대통령의 영접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하늘색 넥타이를, 바이든 대통령은 파란색 계열의 넥타이를 착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팔에 손을 올리며 친근함을 표하기도 했다.

두 정상은 마스크를 쓴 채 인사를 나눈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방명록을 작성하고 기념촬영을 한 뒤 이동했다.
.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은 5층 집무실에서 소인수 3대3 소인수 회담으로 시작됐다. 이어 친교 차원의 단독 환담을 가진 뒤 접견실로 자리를 옮겨 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총 1시간30분가량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정상은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공동선언문을 발표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