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병용 의정부시장, 직위해제 부시장 복귀 조치…직원·시민에 사과

등록 2022.05.24 16:23: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associate_pic

긴급 간부회의에 참석한 안병용 의정부시장.(사진=의정부시 제공)

[의정부=뉴시스] 송주현 기자 =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은 24일 지시 불이행 등의 이유로 직위해제 조치한 안동광 부시장 관련 해당 조치 복구를 지시했다.

최근 의정부시는 안 부시장의 직위해제 조치에 대한 직원들의 비판이 나오는 등 갈등을 겪었고 이 과정에서 인사 담당 과장이 명예퇴직을 신청하기도 했다.

안 시장은 이날 오후 2시께 의정부시청 상황실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안 부시장의 직위해제 복구 지시를 포함한 시정방침과 업무지시 사항을 전달했다.

또 명예퇴직을 신청한 인사 담당 과장에 대해서도 업무 복귀 지시를 내렸다.

안 시장은 "행정 과정에서 발생된 불편한 사태에 대해 직원과 시민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모든 직원은 본 사태에 대해 시시비비를 중단하고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의정부시는 지난 2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지시사항 불이행과 미온적인 업무추진 등 정상적인 직무수행이 불가한 것으로 판단해 안동광 부시장을 직위해제 조치했다.

시는 안 부시장이 4급 국장 인사방침을 득한 후에도 한 달 가량 미온적인 후속 조치로 인해 장기적인 업무공백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시에서 경기도에 수차례에 걸쳐 부단체장 교체를 요구했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부득이하게 직위해제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안 부시장은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A과장의 승진 인사 및 용도 변경 허가 등을 두고 의견 충돌을 빚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A과장은 반환 미군기지인 캠프카일 개발 사업과 관련 시행사 선정 특혜에 연루된 의혹을 받았다.

안 부시장은 또 용도 변경 허가와 관련해서도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취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안 부시장은 자신에 대한 직위해제 조치에 불복해 경기도에 소청 심사를 청구하기도 했다.

취임한 지 3개월 만에 부시장이 직위 해제되는 사태가 발생하자 시 내부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시 노조게시판에는 이번 인사위원회 소식과 관련 무리한 조치라는 등의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