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내 최초 인삼가공식품 개발연구소 ‘진앤삼’, 진안에 개소

등록 2022.05.26 15:54: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년 내 60억 투자해 공장 추가 건립
현재 중국 등과 수출 협상 진행 중

associate_pic

[진안=뉴시스] 김태영 진안홍삼연구소장 연구모습.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안=뉴시스] 김민수 기자 = 국내 최초 인삼가공식품 개발연구소가 전북 진안군에 문을 열었다.

전북도는 인삼가공제품 전문 생산기업인 ‘진앤삼’(대표 강성원)이 진안군 부귀면에 부설 연구소를 설립하고 26일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김창열 진안부군수, 양선화 전북도 투자금융과장, 김태영 진안홍삼연구소장, 인삼가공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진앤삼’ 부설 연구소는 앞으로 인삼의 효능을 극대화한 흑삼 제품을 집중적으로 연구·개발하게 된다.

앞서 연구소는 특이사포닌 함량이 기존의 홍삼이나 흑삼보다 다량 함유된 흑삼(제품명 천351)을 개발해 인삼가공제품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흑삼은 최고 품질의 수삼을 80~105도 사이의 고온에서 120시간 이상 찌고 숙성시키는 특수 가공법으로 만들었다.
associate_pic

[진안=뉴시스] ‘진앤삼’ 부설연구소 개소식.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소는 재단법인 진안홍삼연구소장 등을 역임하며 50여 년간 한결같이 인삼가공식품만 연구해온 최광태 소장이 맡아 이끌게 된다.

최 소장은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전문연구위원, 한국인삼연초연구원 연구부장, 경희대학교 한방재료가공학과 교수, 고려인삼학회장, 진안홍삼연구소장 등을 거친 인삼 분야의 최고 권위자로 2018년부터 ‘진앤삼’의 흑삼 연구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연구소에서 개발된 제품은 앞으로 ‘진앤삼’을 통해 대량 생산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유통될 예정이다.

실제 ‘진앤삼’은 현재 중국 등과 구체적인 수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경북 영주에서 제품을 생산하고 있지만 가까운 시일내 진안에 대규모 공장을 추가 신설해 진안 인삼산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진앤삼’은 우선 주문자상표부착(OEM) 방식으로 제품을 만들며, 2년 안에 60억원을 투입해 인근에 공장을 짓고 직접 생산할 방침이다.

강성원 ‘진앤삼’ 대표는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최고 품질의 제품을 만들어 소비자에게 건강을 선물하는 기업이 되겠다”며 “무엇보다 국내에 안주하지 않고 중국을 비롯한 세계 시장에  진출해 세계를 호령했던 '고려 인삼'의 명성을 되찾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