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정부 지방선거…대통령실도 사전투표 동향 예의주시

등록 2022.05.28 05:00:00수정 2022.05.28 07: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대통령 내외, 대통령실 인근 이태원서 사전투표 완료
2단계 정권교체 이뤄질까…경기지사·계양을 보궐 집중
"민주당에 '尹정부 협조하라'는 민심 전해질 정도는 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22.05.2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이 오는 6월1일 지방선거를 예의주시 중이다. 이번 선거에서 승리해야만 여소야대인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동력이 생기기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해 12월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하며 정권교체의 주역이 됐다. 그러나 윤 대통령의 공약을 뒷받침할 '세력'은 여전히 기반이 약하다. 국회는 물론 대다수의 지방권력 또한 더불어민주당이 잡고 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 내외는 지난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 이태원의 한 사전투표소장에 나란히 등장했다.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이들 내외가 투표하는 모습은 물론 김건희 여사의 의상까지도 뜨거운 화제가 됐다. 대통령 내외의 투표는 그 자체로 '투표를 하자'는 하나의 시그널이다.

투표율이 높을 수록 국민의힘에 유리하다는 게 현재 대통령실의 분석다. 이날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10.18%,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10.62%로 마감했다.

◆尹 단체장후보 동행 지방 순회…2단계 정권교체 이뤄질까

이번 지방선거는 윤석열 정부의 첫 평가대다. 내부적으로는 '2단계 정권교체' 시점이라는 해석까지 나온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 4월 중순부터 5월 초까지 전국을 돌며 각지의 지방선거 출마자들과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달 26일 인천 영종도 도로 건설 현장 등을 둘러봤을 때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같은 달 28일 충남 아산 현충사 등을 찾았을 때는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 또 5월2일에는 자신의 대변인이었던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와 경기도 고양, 안양 등을 찾았다.

'선거 개입'이라는 비난에 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측은 "당선 후 찾아뵙겠다는 약속을 지키면서 민생 현장을 둘러보는 것"이라고 답했으나 대선이 한 달이나 지난 뒤 진행된 이같은 지방순회를 정치적 해석 없이 바라보기란 쉽지 않다.

오히려 윤 대통령이 이번 지방선거에 얼마나 큰 관심을 두고 있는지 보여주는 행보가 될 뿐이다.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 인수위사진기자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자가 2일 오전 경기 고양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GTX-A) 공사 현장을 방문해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으로부터 브리핑받고 있다. 2022.05.02. photo@newsis.com



◆핵심은 경기도지사·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국정운영 달렸다

"지역의 경중은 없다. 그럼에도 꼽으라면 가장 중요한 선거는 '경기도지사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다"라는 게 대통령실과 국민의힘 안팎의 분위기다.

한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의회 권력의 압도적 다수를 민주당이 잡고 있는 상황에서 야당이 견제를 하는 건 당연하지만, 적어도 협조 속에서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민심이 국민의힘, 그리고 윤석열 정부에 있다는 사인이 필요하다"고 뉴시스에 말했다.

이 두 곳에서 이겨야만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에 협조해야 한다'는 신호를 받게 된다는 설명이다.

26일 발표된 다수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는 말 그대로 '투표함을 열 때까지' 마음을 졸여야 할 듯하다. 경기도지사 선거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도 여전히 오차범위 내 박빙이기 때문이다.

지난 23~25일 사흘간 KBS·MBC·SBS 등 방송 3사가 여론조사 전문업체 입소스·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한 결과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기도에서는 김동연 민주당 후보가 39.1%의 지지를 얻어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37.7%)를 1.4%포인트차로 앞섰다.

인천 계양을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접전을 이어 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케이스탯리서치가 조선일보·TV조선 의뢰로 지난 23∼25일 인천 계양을 지역 만 18세 이상 성인 8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후보 지지율 48.1%, 윤 후보 지지율 44.4%로 두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 이내였다(두 여론조사 모두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5%포인트).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