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계양서 사전투표…"거물 호소인과 싸움에 힘 됐으면"

등록 2022.05.28 11:01: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전투표에 참여해서 윤석열 정부에 힘 보태는 선거해달라"
민주당,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는 "대선때 스스로 폐기한 내용"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28일 오전 인천 계양구 계산2동 행정복지센터 3층 투표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형선 후보가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2022.05.28. dy012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인천 계양구 계산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6·1지방선거 사전투표에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박빙 대결을 벌이고 있는 윤형선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에 힘을 싣는 행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계산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윤 후보와 사전투표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인천 계양을에서 사전투표를 한 이유'에 대해 "명분 없는 이재명 후보의 출마가 어떻게 주민들의 판단을 받을까에 대해서 많은 관심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그래서 이재명이라는 거물호소인과 맞서 싸우는 우리 윤형선 후보에게 조금이라도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 계양으로 와서 투표를 하게 됐고 많은 당 동료들이 함께 해서 우리 윤 후보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는 '첫날 사전투표율이 역대 가장 높다'는 지적에 "사전투표제의 편리함을 많은 분들이 알아가면서 매 선거마다 상승하는 추세였기 때문에 지난 지방선거와 직접적인 비교는 좀 실격이 있다고 생각하고, 지난 대선에 비해 가지고 조금 수치가 못 미치는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특히 계양 같은 곳은 많은 주민이 나와서 투표를 통해서 정확한 의사표시를 해줬으면 하는 생각이다"며 "또 저희당의 지난 1년간 노력으로 인해서 보수진영에서도 사전투표에 대한 많은 의구심을 덜어내고 투표에 참여하시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아직까지 참여 안하신 분이 있다면 바로 투표에 참여해서 윤석열 정부에 힘을 보태는 그 선거를 해줬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이 대표는 '사전투표율이 전남이 가장 높고 대구가 가장 낮다'는 질문에 "그건 지역별 특성이라고 본다. 농촌지역에서 조금 더 주소지 관계없이 투표할 수 있는 사전투표 제도의 편리함을 이용하는 분들이 많다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도시지역은 대구나 이런 곳들은 아파트별 투표소 이런 것이 잘 돼 있기 때문에 본투표를 선호하는 성향이 있다"며 "이것은 대선에서도 나타났던 경향성이고 그전 다른 총선에서도 나타났던 경향성이기 때문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해 "대선 때도 잠깐 꺼내들려고 하다가 민주당이 스스로 폐기했던 내용"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대선 시절에 서울 강서구에서 한 공약을 보면 김포국제공항을 강서구 핵심시설로 보고 있고 그것에 대해가지고 굉장히 존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세 달도 안돼서 이렇게 입장이 바뀌는 것은 결국 무성의한 공약이고 두서없는 공약이라고 본다"고 했다.

이 대표는 "송영길 서울시장후보가 김포공항 이전하면 서울 강남지역 주민은 청주공항으로 가면 되고 워커힐 동쪽 주민들은 원주공항으로 가면 된다는 것은 완전한 망언이라고 생각한다"고도 꼬집었다.

이어 "이렇게 됐을 경우 서울~제주, 김포~제주노선이 전 세계에서 가장 항로가 복잡한 항로다. 그런데 이 제주도 관광객 수요 같은 것들은 도대체 어떻게 처리하겠다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짚었다.

그는 "아마 제주도에 있는 분들도 관광 의존도가 높은 제주도 입장에서는 김포공항을 아무 생각 없이 계양선거 때문에 끌어들여서 이전하겠다고 하는 민주당의 무책임성과 아주 진실 되지 못한 공약에 아마 굉장히 만감이 교차할 것"이라며 "제주도에 있는 제주도민들도 제주관광을 거의 말살하려고 하는 이런 섣부른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꼭 심판해주기를 기대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귤현탄약고 이전 공약과 관련해 "국방부 실무자들이 와서 마땅한 장소가 있다. 주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고 민원이 발생하지 않는 그런 자리가 있다(고 했다)"며 "그래서 구체적 로드맵을 곧 발표할 것이다. 이게 집권여당이 관심 있으면 할 수 있는 힘이다, 이재명 후보가 일하겠다고 하는데 일할 힘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대체지 물색 같은 경우는 저희가 즉각적으로 윤 후보 요청을 받아서 당내에서 검토지시를 했고 국방부 실무선에서도 대체지를 몇 가지 제시한 걸로 알고 있다"고 힘을 보탰다.

한편,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무조정실장 유력 후보로 거론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8일 국무조정실장 직에 대한 고사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제가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