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성 농특산품 자두·복숭아 본격 출하…당도 높아 인기

등록 2022.07.05 16:41: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열매 굵고 과육 단단…"식감 좋아"

associate_pic

의성 복숭아 (사진=의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성=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의성군의 특산품인 자두 및 복숭아가 본격 출하를 시작했다.

5일 군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개장한 의성군 농산물공판장을 통해 자두와 복숭아가 활발히 출하되고 있다.

전날 경매에는 자두 29t, 복숭아 2.9t이 농산물공판장에 출하됐다.

경매 최고가는 자두 5만원(5㎏ 기준), 복숭아는 2만4500원(4.5㎏ 기준)에 낙찰됐다.

지난해 의성지역 자두 생산량은 1만2937t, 복숭아는 9567t이다.

associate_pic

의성 옥자두 (사진=의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중 의성농산물공판장을 통해 거래된 자두는 1287t, 복숭아는 2223t이다.

의성은 수확기에 일교차가 크고 강수량이 적어 자두 및 복숭아 재배에 적합하다.

특히 토양은 게르마늄과 각종 미네랄이 풍부해 자두는 당도가 높고, 열매가 굵으며, 과육이 단단하다.

복숭아는 착색이 뛰어나고 향이 좋으며 당도가 높아 인기가 많다.

associate_pic

김주수 의성군수가 농산물공판장에서 출하된 의성옥자두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의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주수 의성군수는 "농산물공판장 등 농산물 유통시설이 군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 나은 농업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의성군 농산물공판장은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에 의거 2010년 사업비 33억 원을 투입, 의성읍 원당리에 연면적 3980㎡ 규모로 개설됐다.

지난해 총 거래량은 130억 원으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개장 이래 최대 실적을 거뒀다.

올해는 적극적인 영업활동 및 지속적인 시설 보수를 통한 경매환경 개선으로 총 거래량 200억 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