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어르신들에 맞춤형 돌봄 서비스 사업 본격화

등록 2022.07.06 10:14: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마트 케어 서비스 모델 실증 시범사업’ 2차년도 시행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가 스마트 장치를 활용해 어르신들에게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본격화 한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난해 시행한 ‘스마트 케어(돌봄·의료) 서비스 모델 실증 시범사업’의 1차년도 성과평가에서 부산시의 사업이 통과해 2차년도 실증사업에 들어간다.

부산시의 1차년도 사업은 북구 관내 공공 임대아파트 80세대와 수영구 노인복지관 20세대 등 홀몸 어르신 100가구에 인공지능 스피커와 문 열림 센서, 레이더 센서 등 스마트 케어 디바이스를 설치해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었다.

이 사업은 지난해 11월 부산시가 부산대학교병원, 이유 사회적협동조합, ㈜SKT, (재)행복커넥트, ㈜허그랩, ㈜시티캅 등과 함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공모에 응모해 2억9300만원의 지원을 받았다. 2차년도 사업은 총 7억8300만원으로 어른신들에게 이미 지급된 장치를 통해 생체신호와 활동량을 측정해 인지·정서 및 건강을 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수집된 사용자의 데이터와 연동·분석이 가능한 통합 대시보드를 개발해 스마트 케어 서비스 모델의 효과성 검증에도 나선다.
 
특히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긴급구조 프로세스’를 설계하고, 그 효과도 검증한다. 아울러 3차년 실증을 위한 스마트 케어 운동 서비스 모델을 기획·개발하고, 실행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선아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부산이 특·광역시 중 가장 먼저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만큼, 고령친화도시야말로 부산의 미래라는 생각으로 어르신들의 안정적이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건강측정 및 관리뿐만 아니라 인지·정서적 돌봄과 응급상황 모니터링 등 어르신 맞춤형 건강관리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데이터 기반 스마트 케어 서비스 모델이 도입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