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수영강 조망권 '힐스테이트 센텀 더퍼스트' 분양

등록 2022.09.30 16:45: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대엔지니어링, 부산 수영구 센텀권역에 공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영강 영구조망권을 확보한 센텀권역에 '힐스테이트 센텀 더퍼스트'을 공급중이라고 30일 밝혔다.

힐스테이트 센텀 더퍼스트는 부산광역시 수영구 망미동 일대에 지하 3층~지상 37층, 전용면적 61~84㎡, 총 447실 규모로 조성되는 초고층 브랜드 주거형 오피스텔이다.

총 4개 동으로 구성되며, 커뮤니티, 조경 등이 다양하게 꾸며지는 단지형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전 실이 중소형 주거상품으로 구성되는 것이 특징으로 타입별 실수는 ▲61㎡A 12실 ▲61㎡B 11실 ▲76㎡A 107실 ▲84㎡A 210실 ▲84㎡B 107실이다.

특히 힐스테이트 센텀 더퍼스트는 이번 규제 해제로 인해 26일부터 전매 가능(계약금 10% 완납시)과 함께 소비자들의 가격 부담을 낮춰주는 다양한 금융혜택과 무상품목 혜택을 제공한다.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와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 혜택 등을 제공해 계약자는 초기 자금 부담을 최소화 했으며, 입주 전까지 추가 자금마련 부담도 없다.

특히 중도금 전액을 무이자로 제공하는 만큼 최근 고금리 시대 돌입에 따른 이자 부담은 물론 추가적인 금리 인상에 따른 타격도 줄어들 전망이다.

다양한 무상품목도 제공한다. 주방 벽과 상판에는 세라믹 타일을 기본으로 적용하며, 찬넬 조명과 와이드한 사각싱크볼, 3구하이브리드 쿡탑, 기능성 오븐 등이 모두 무상으로 제공된다.

이 밖에도 세라믹 타일을 적용한 거실 대형 아트월과 자녀 방 붙박이장(타입별 상이)은 물론 전 실에 천장형 에어컨도 기본 품목으로 제공된다.

분양관계자는 "입주민의 자부심과 실생활의 편의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두고 다양한 특화설계와 무상품목을 제공하게 되었다"라며 "이를 통해 그 어느 곳보다도 우수한 주거환경을 누릴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센텀 더퍼스트는 센텀권역에서도 수영강을 바로 앞에서 누리는 입지에 조성돼 쾌적한 주거여건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일부 호실에서는 화려한 센텀시티의 야경과 함께 수영강 조망도 가능한 특급 조망권을 갖춰 주거쾌적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부산 전 지역이 규제 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시장 분위기가 바뀔지 주목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1일 제3차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세종시를 제외한 지방 전 지역에 대한 조정대상지역 지정을 풀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부산은 약 1년 8개월여 만에 전 지역이 비규제 지역으로 해제됐다. 부산은 지난 2020년 11월, 해운대·수영·동래·남·연제, 12월 서·동·영도·부산진·금정·북·강서·사상·사하가 연달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규제 지역으로 묶였던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