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용인시, 축산악취 잡는다...10월4일~11월4일

등록 2022.10.02 13:02: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처인구 백암면 농가 40곳 대상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용인지역 내 한 축산농가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축산 악취 저감을 위해 오는 4일부터 11월 4일까지 처인구 백암면 소재 농가 40곳을 대상으로 악취 관리 점검을 실시한다.

시는 2인 1조의 점검반을 구성해 이들 축사 시설을 살피며 악취 발생 정도를 확인하고 악취저감제 적정 사용 여부와 퇴비장 운영 여부 등을 살펴본다. 또 가축분뇨배출시설이 기준에 맞게 관리되고 있는지도 집중 점검한다.

특히 각 농가에서 포집한 악취 시료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악취오염도를 분석·검사한다. 악취방지법 제7조에 따른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하는 농가에 대해선 개선 권고 등 행정 처분한다.

가축분뇨배출시설 설치기준을 준수하지 않은 농가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는 이번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백암지역 축산농가의 악취관리지역 또는 신고 대상 악취배출시설 지정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가축분뇨 처리에 대한 농가의 책임감과 경각심을 환기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점검을 하고 있다”며 “축사 악취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공동체 차원의 상생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