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박근혜 정부 첫 국정교과서, 오류만 30여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9-07 17:25:18  |  수정 2016-12-28 15:34: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혜정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특별위원회는 7일 박근혜 정부의 첫 국정교과서인 초등 사회과 5-2 교과서를 검토한 결과, 오류 30여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정화저지특위 도종환 위원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2학기부터 학교에서 사용중인 사회과 5-2 교과서를 교열전문단체에 맡겨 분석,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전했다.

 특위가 발견한 교과서 오류는 비문, 오탈자, 띄어쓰기 등 30여개다.

 주술관계가 틀린 사례와 의미가 중복된 표현 등 비문은 7개였고, 표현이 어색한 문장도 5개였다.

 또 문맥과는 부적합한 낱말을 쓴 경우와 띄어쓰기를 잘못 쓴 경우도 9개였다. 심지어 그림과는 다른 설명이 들어간 사례도 있었다.

 오·탈자도 다수 발견됐다. 교과서 88쪽에 나오는 '생각을 버려야겠구만'이라는 문장은 '생각을 버려야겠구먼'을 잘못 쓴 경우였고, 155쪽의 '주인 딸의 시중드는'이라는 표현은 '주인 딸을 시중드는'이라고 고쳐야 맞다.

 이와 함께 '하였다'와 '했다'가 함께 쓰이는 등 표기의 통일성 측면에서도 미흡하다고 도 위원장은 지적했다.

 도 위원장은 "이 교과서는 2012년 개발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지난 2년여간 집필, 수정 과정과 전문기관의 감수를 거쳐 최종 승인을 받은 교과서인데도 이렇게 많은 오류가 발견됐다"며 "2년동안 9명의 연구진, 10명의 집필진, 21명의 심의진을 두고 감수를 거쳤음에도 기본 문법조차 지키지 못한 교과서"라고 질타했다.

 도 위원장은 이어 "이미 지난해 사회과 6-1 실험본 교과서에서도 일본의 시각에서 서술된 표현을 비롯, 350여개의 오류가 발견돼 논란이 일었었다"며 "(첫 국정교과서는) 내용적 측면이나 올바른 국어사용 측면 모두에서 부실투성이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