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즐거운 나의 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9 09:12:10

[아바나=AP/뉴시스]8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집 모양의 골판지 상자를 뒤집어쓴 은퇴 간호사 페리디아 호자스가 거리를 걷고 있다. 82세의 이 할머니는 정부가 부과한 코로나19 조치를 다소 희한한 방법으로 준수하면서 아바나 거리를 활보하고 다닌다. 할머니는 "상자는 내 집"이라며 "이 안에 있으면 보호받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2020.07.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