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제동원 피해자 인권 회복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등록 2021.06.21 12:28: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소속 시민단체 민족문제연구소 김영환 대외협력실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동문에서 강제동원 소송 각하 판결 규탄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21.06.21. 20hw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