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세종

수질정보 앱으로 실시간 확인…세종시 '스마트워터시티'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7 12:00:00
수자원공사·환경부·세종시, 2020년까지 120억원 투입
일부 아파트, 올 연말부터 스마트폰앱으로 정보 확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스마트워터 시티 개념도. 취수원~수도꼭지까지 물 공급 전 과정에 ICT를 접목하는 게 골자다. 2018.09.17.(그래픽 = 한국수자원공사 제공)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정부가 2020년까지 세종시를 각 가정 수도꼭지 수질까지 4차 산업혁명 기술로 관리하는 120억원 규모의 '스마트워터시티' 조성에 나선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환경부, 세종시와 '세종시 스마트워터시티 구축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세종시 행복도시 건설지역(1~3생활권)과 기존 도심(조치원)을 대상으로 한다.

 지난 연말 실시설계를 마치고 올해 기반시설 구축에 들어가는 등 2020년까지 국고 60억원과 지방비 60억원 등 120억원을 투입한다.
 
 구축 중인 기반시설에는 취수원부터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수량과 수질을 관리하는 통합관제시스템과 체계적인 누수 관리를 위한 원격 누수감지센서 1300대, 스마트 수도미터 926대 등이 있다.

 자동으로 오염된 수돗물을 배출하는 자동드레인설비와 염소냄새를 최소화하는 재염소설비를 주요 배수지와 관로 10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실시간 수질정보 제공을 위한 수질계측기는 8곳에 들어선다.
 
 올해 안에 기반시설이 구축되는 일부 아파트 단지에선 수질계측기와 단지 내 수질 전광판으로 실시간 수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2020년 이후부턴 세종시민 누구나 스마트폰 앱과 공공장소에 설치된 수질 전광판으로 정보를 볼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수자원공사는 18일 오후 5시30분께 세종시 한솔동 첫마을 6단지 중앙광장에서 환경부, 세종시, 지역주민과 함께 사업 추진 경과를 설명한다.

 앞서 2014~2016년 스마트워터시티로 조성된 파주시에선 설문 대상 주민의 94%가 '만족한다'고 답한 바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과학적 수돗물 관리가 이뤄져 내가 사용하는 수돗물의 품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면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 함께 향상될 것"이라며 "세종시민은 물론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