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김정환의 맛볼까]설 연휴 호텔 맛캉스 ⑤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명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0 0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 '르 스타일 레스토랑'의 '신년 디너 뷔페'


올해 설 연휴는 24일부터 27일까지다. 
 
가족, 친지에게 인사하러 다닐 시간까지 고려하면 나흘은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기에는 너무나 부족한 날들이다. 그렇다고 집에서 마냥 쉬기에는 아주 짧은 것도 아니어서 곧 지루해질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설이 1월이다 보니 2월에는 일요일을 제외하면 '빨간 날'도 없다. 정말 귀한 연휴인 셈이다. 알차게 보낼 방법은 없을까. 
 
'맛집 순례'도 좋을 것이다. 마침 서울 시내 유명 호텔들이 색다른 미식 프로모션을 열고 있다.

해당 호텔에서 '설캉스'(설 연휴+호캉스)를 즐기고 있다면 찾아가기가 정말 편리할 것이다. 꼭 그렇지 않더라도 일부러 찾아갈 만하다.  

아 참, 이들 호텔 레스토랑은 설 연휴 기간 내내 쉬지 않는다.

[서울=뉴시스] 김정환 기자 = 서울 중구 충무로2가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은 3월2일까지 21층 '르 스타일 레스토랑'에서 푸짐한 메뉴로 '신년 디너 뷔페'를 선보인다.

스페인식 '구운 호박 타파스', 견과류를 올린 '딸기 샐러드', 매콤한 '주꾸미 샐러드' 등이 입맛을 돋운다.

칠리소스를 얹은 '맥 앤 치즈', 중화풍의 '깐풍 대구 튀김' 등이 무제한 생맥주와 앙상블을 이룬다.

이비스 스타일 특제 소스를 곁들인 '토시살 구이'를 비롯해 치즈의 깊은 맛이 녹아든 '홍합 치즈구이', 갓 튀겨낸 '케이준 치킨', 등 육·해·공 별미를 차린다. 바삭함과 새콤달콤함이 묘하게 어우러진 '양파링 튀김'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경자(庚子)년'을 맞이해 이름이 '경자'인 고객에게 와인 한 병을 무료로 제공한다. 단,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성인 인당 5만3000원.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