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공항 초속 20m 강풍…귀경길 차질 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7 08:48:14
윈드시어·강풍특보 오후 6시께 해제 예정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해 제주국제공항에 강한 비바람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이 속출한 모습. (뉴시스DB)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설연휴 마지막날인 27일 제주공항에 강풍과 돌풍이 불어 귀경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항공기상청에 따르면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제주공항에는 현재 이륙과 착륙 방향 모두에 윈드시어(wind shear·난기류) 특보가 발효됐다.

윈드시어란 풍속과 풍향이 갑작스럽게 변하는 난기류를 의미한다. 윈드(Wind)와 시어(Shear)가 결합해 만들어진 용어다.주로 강한 전선이 이동할 때나 산지 주변의 기단이 갑자기 변화할 때 발생한다.

윈드시어 특보는 이륙 또는 착륙 시 항공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15KT 이상의 정풍 또는 배풍이 변화할 경우에 발효된다.  

제주공항에는 전날 오후 5시를 기해 강풍 특보도 내려진 상태다. 윈드시어 및 강풍 특보는 이날 오후 6시께 모두 해제될 것으로 예보됐지만, 강한 바람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번 강풍이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과 우리나라 북쪽에 위치한 고기압의 사이에서 기압차가 커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풍은 오는 28일 오전까지 불어 제주공항을 연결하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해상에는 최대 6m에 이르는 높은 파도도 일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따라 기상처은 항해와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풍이 부는 제주공항은 연결편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고 공항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