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박인비 "2020년에 20승! 딱 맞아 떨어지는 기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6 22:12:57  |  수정 2020-02-16 22:40:59
"안정적 퍼트가 우승 원동력"
"도쿄올림픽은 늘 마음 속에 있어"
associate_pic
[레이크부에나비스타=AP/뉴시스]박인비.2020.01.20.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트로피를 20개로 늘린 박인비(32·KB금융그룹)가 "드디어 20승을 할 수 있어 정말 기분이 좋다"고 활짝 웃었다.

박인비는 16일(한국시간) 호주 애들레이드의 로열 애들레이드 골프클럽(파73·6633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한다 호주여자오픈 4라운드에서 1오버파 74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8타를 적어낸 박인비는 에이미 올슨(미국)의 추격을 3타차로 뿌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9만5000달러(약2억3000만원).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LPGA투어 19승째를 달성한 뒤 아홉수에 시달렸던 박인비는 1년11개월의 기다림 끝에 20승을 채웠다.

박인비는 박세리(은퇴·25승)에 이어 LPGA 투어에서 20승을 챙긴 두 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70년 LPGA 역사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28번째에 해당하는 대기록이다.

박인비는 경기 후 LPGA와 소속사인 브라보앤뉴를 통해 "호주에 계시는 교민분들과 호주 골프팬분들이 많이 응원해주셔서 바람이 많이 부는 힘든 날에도 우승을 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주 내내 퍼트가 안정적이었던 것이 우승의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20승 소감에 대해서는 "2년 가까이 기다렸던 우승이기에 더욱 그 기쁨이 크다. 2020년의 20승! 뭔가 딱 잘 맞아 떨어지는 기분이 들기도 하는데 올해는 정말 중요한 한 해이고 무엇보다 시즌 초반에 우승을 하면서 나에게 자신감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3타차 단독 선두로 마지막 레이스를 시작한 박인비는 후반 잠시 위기를 맞이했다. 14번홀에서 보기로 주춤한 박인비는 15번홀 파 퍼트가 홀컵 옆으로 살짝 흐르면서 류위(중국)에게 2타차 추격을 허용했다.다행히 박인비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류위가 보기를 쏟아내면서 한숨을 돌린 박인비는 17번홀(파4) 깔끔한 버디 퍼트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박인비는 "버디 기회가 많지 않아 타수를 지키는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했다. 많은 선수들이 그런 전략으로 플레이를 할 것이라고 예상했었기에 최대한 타수를 많이 잃지 않고 좋은 플레이를 하자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위기도, 기회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는 좋은 퍼트로 위기의 순간을 잘 넘겼던 것 같다"면서 "16번홀 후 한숨을 돌렸다. 남은 두 홀을 모두 파로 끝내거나 버디, 파로 끝낸다면 우승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 희망도 커졌다. 도쿄올림픽에는 6월 세계랭킹 기준 상위 선수들이 나설 수 있다. 세계랭킹 15위 이내 선수 중 국가당 최대 4명에게 출전 기회를 준다.

현재 세계랭킹 17위인 박인비는 다음 주 발표될 새 랭킹에서 적잖은 폭의 순위 상승이 예상된다. 아직은 고진영(1위), 박성현(2위), 김세영(6위), 이정은(9위)에게 밀리지만 남은 대회에서 추가로 승수를 쌓는다면 극적인 뒤집기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박인비는 "도쿄 올림픽에 대한 기대는 나의 마음 속은 물론 응원해주시는 분들의 마음 속에 늘 있는 것 같다"면서 "스스로에게 너무 큰 부담을 주지 않으려 노력한다. 최대한 좋은 플레이를 해서 올림픽에 나갈 수 있는 상태, 그런 자신을 만들어 가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잘 준비가 된다면 다시 한번 올림픽에 나가서 또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진출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우승이 시즌 초반에 나와 마음이 편한 것 같다"는 박인비는 "올해는 굉장히 중요한 시즌이다. 초반부터 열심히 했는데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어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긴 시즌이 남아있기 때문에 한 번 우승으로는 사실 충분하지 않을 것 같다. 남은 시즌 최대한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우승이 많은 자신감을 줘 좋은 성적으로 이어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보탰다.

박인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LPGA 아시아 대회가 모두 취소됨에 따라 17일 귀국해 당분간 국내에서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