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정려원·소유진·서장훈도 1억원 기부..."코로나 감염 예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7 13:53: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배우 정려원, 방송인 서장훈, 배우 소유진. (사진=뉴시스 DB) 2020.02.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정려원과 소유진, 방송인 서장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는 "정려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재난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기부금은 마스크·손 소독제 등 예방 물품 구입에 사용될 예정이다.

정려원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보호 물품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소외계층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은 관심과 힘이 모여 소외계층이 감염 위험에서 보호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유진은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1억원을 전했다. 소유진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점점 늘어나는 피해소식을 두고만 볼 수 없었다. 코로나19 사태로 불안에 떠는 국민들, 전국 재난 현장 일선에서 희생하는 많은 구호인력들에게 작게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소유진의 기부금은 마스크·소독제 등 재난취약계층을 위한 감염병 예방 구호품과 속옷·의류·위생용품 등 자가격리자를 위한 긴급구호품, 확진환자 치료를 위한 의료물품 지원에 사용된다.

방송인 서장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 서장훈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취약계층의 아이들이 적절한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다"고 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7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595명이다. 사망자가 13명으로 늘어나면서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연예인들의 따뜻한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 이병헌·송강호·공유·정우성·손예진·주지훈·수지·신민아·김우빈·아이유·이시영·윤세아, 방송인 유재석·강호동 등이 성금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배우 박해진·김보성·함소원·김고은, 가수 효민·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기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