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밀양 코로나19 2명 추가 확진...1번 환자 모친과 아들 총 3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8 08:43:45
"모친 대구 신천지교회 교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밀양지역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모두 3명으로 늘었다.
 
 이번 확진자는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마산의료원에 치료 중인 30대 직장인 밀양 1번(경남 41번) 확진자의 모친과 아들이다.모친은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졌다.
 
 이 확진 환자들은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으며,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추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의 동선 파악과 접촉자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전 직원이 총력 대응은 물론 체계적인 방역 관리를 통해 시민의 보호와 안전, 추가 감염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는 기침과 가래, 오한 발영 등 코로나19 증상으로 의심되면 질병관리본부 1339나 보건소로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