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튀니지·과테말라·멕시코 재외선거 중단…한인 확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4 17:37:53
"확신자 발생에 투표소 내 집단 감염 우려"
"동포 사회 안전과 감염 최소화 위해 중단"
투표권 행사 불가능 재외공관 58개국 94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그림/주과테말라 대한민국대사관 트위터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국현 김지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튀니지, 과테말라, 멕시코에서도 재외선거사무가 중단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일 주튀니지대사관, 주과테말라대사관, 주멕시코대사관 등 3개국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오는 6일까지 중지한다고 4일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주과테말라대사관과 주멕시코대사관의 경우 다수의 현지 교민과 접촉한 재외국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선거인의 집단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재외투표기간 중 재외선거사무 중지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멕시코시티에 거주하는 한국인이 2일(현지시간) 오후 6시께 코로나19 감염 확진을 받았다. 과테말라에서도 지난 2일(현지시간) 한국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튀니지대사관의 경우 지난 3일 재외선거사무 중지가 결정됐다고 중앙선관위가 밝혔다.

재외공관별 선거인 수를 보면 튀니지 91명, 과테말라 387명, 멕시코 431명으로 집계됐다고 중앙선관위는 덧붙였다.

중앙선관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투표에 참여하는 재외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판단될 경우 해당 지역 재외공관의 재외선거 중지 결정을 내리고 있다.

이날 기준 투표권 행사가 불가능한 재외공관은 58개국, 94개 공관이다.이 지역 재외 선거인은 전체 재외 선거인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