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회계 의혹' 정의연 밤샘 압수수색…12시간여만에 종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1 08:04:23
서울서부지검, 20일 정의연 압수수색
이날 오전 5시30분께 마무리…12시간
의혹 시기 대표 윤미향, 첫 소환 유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검찰 수사관들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에서 부실 회계 의혹 등을 받는 정의연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준비된 차량에 싣고 있다. 2020.05.21.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현호 박민기 기자 = 검찰이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 등을 밤샘 압수수색했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전날 오후 5시께부터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고, 이날 오전 5시30분께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밤샘 압수수색에서 정의연의 회계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 12시간여에 걸쳐 압수수색을 진행한 검찰은 이후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관련자 소환 조사를 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검찰 수사는 압수수색, 참고인 소환조사, 피의자 소환조사 순서로 진행된다.

따라서 각종 의혹 행위 시기에 정의연을 이끌며, 사실상 당사자인 윤 당선인의 검찰 소환 조사는 불가피해 보인다.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시절부터 대표였던 윤 당선인은 현재 기부금 횡령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여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서울서부지검이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지난 20일 오후 취재진이 사무실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0.05.20.  radiohead@newsis.com
정대협은 지난 2013년 경기도 안성 소재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쉼터)을 7억5000만원에 매입했는데, 주변 시세에 비해 고가 매입한 것 아니냐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 4억2000만원에 매각한 것을 두고는 '헐값' 논란에 휩싸였다.

여기에 경기 안성이라는 장소 선정과 선정 과정, 이로 인해 실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로서 활용되지 못한 점 등 쉼터만을 둘러싸고도 다양한 논란이 오가고 있다.

정의연이 후원금이나 국고보조금을 받고도 제대로 공시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도 오르내리고 있다.

이같은 의혹들이 터져 나오자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사법시험준비생모임,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의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전 정의연 대표인 윤 당선인을 기부금 횡령과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서울서부지검이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지난 20일 오후 취재진이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앞서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사법시험준비생모임,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의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전 정의연 대표인 윤미향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기부금 횡령과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2020.05.20.  radiohead@newsis.com
현재 윤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가 받은 기부금을 피해 할머니에게 사용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으로 고발된 건들은 지난 14일 서울서부지검 공정거래·경제범죄전담부(형사4부)에 배당된 상태다.

검찰은 윤 당선인 등에 대해 접수된 시민단체들의 잇단 고발 사건을 경찰에 넘겨 수사지휘 하지 않고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윤 당선인이 현직 국회의원 신분이고, 의혹과 관련된 증거 인멸 우려 등이 있어 신속한 수사가 필요한 만큼 검찰이 직접 나서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