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광나루에 수난구조대 임시운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06:00:00
10월31일까지 여름철 풍수해 인명구조대책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성착취하고 그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유통한 텔레그램 '박사방'을 이용했다는 유서를 남긴 40대 남성이 27일 한강 영동대교 중간지점에서 투신해 수난구조대가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2020.03.27.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는 오는 10월31일까지 여름철 풍수해 대비 긴급 인명구조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광나루에 119수난구조대를 임시운영한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여름철 한강상류 수역에서 발생하는 수난 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다음달 1일부터 광나루에 119수난구조대를 임시 운영하기로했다.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19수난구조대(여의도, 반포, 뚝섬, 광나루)는 체험위주의 물놀이, 생존수영, 선박승선 및 비상탈출법 등 ‘수상안전종합체험 프로그램’을 7월17일부터 8월16일까지 운영한다.

풍·수해예방을 위해서는 6월30일까지 쪽방촌 12개 지역, 독거중증장애인 753세대 등 재난 취약지역 안전실태에 대한 현장 확인에 나선다.

풍·수해대비 위기경보(관심~주의 단계)발령 시에는 지하차도 등 취약대상 469개소에 대한 기동순찰 등 예방활동을 강화한다.

풍·수해 재난현장 긴급대응을 위해 위기경보 단계별로 ‘긴급구조통제단’도 가동된다. 긴급구조통제단은 기상특보 발령기준에 따라 예비단계(예비특보)→ 비상 1단계(호우주의보)→ 비상 2단계(호우경보)→비상 3단계(홍수경보)로 구분된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여름철 집중호우, 태풍 등으로 막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한 대응태세가 필요하다"며 "철저한 훈련, 안전점검 및 비상대응체계로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