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EU, 한국산 삼계탕 수출 허용 관심 가져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2 15:39:23
靑, 한·EU 화상 정상회담 속 통상분야 뒷얘기 소개
文대통령 "EU, 내년 6월 철강 세이프가드 종료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0.06.30.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열린 한·유럽연합(EU) 화상 정상회의에서 통상 분야와 관련해 한국산 삼계탕의 유럽 수출 허용을 당부했다고 청와대가 2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EU 화상 정상회의에서 지난해 EU 회원국산 쇠고기 수입이 허용됐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한국산 삼계탕의 EU 수출 역시 조속히 허용될 수 있도록 EU측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고 윤재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삼계탕 수출과 관련해 EU는 현재 수입규정 개정이 진행 중이며 수입 허용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라며 "회원국 표결만 남아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삼계탕 수출 협상은 과거 한-EU 간 축산물 위생수준 격차로 적극적 협상이 어려웠으나 이후 국내축산물 위생수준 제고로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당시 정상회담에서 EU의 철강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 개선을 위한 관심도 당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한-EU 화상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30. dahora83@newsis.com
문 대통령은 최근 발표된 EU 철강 세이프가드 3차 년도 운영계획과 관련해 EU가 쿼터를 증량하기로 결정하며 세이프가드의 무역 제한적 영향을 감소시키기 위해 노력한 점을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EU가 예정대로 철강 세이프가드를 내년 6월 종료해 자유무역체제 강화를 위한 리더십을 발휘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윤 부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EU 철강 세이프가드 조치는 일부 철강 품목의 쿼터 내 수입 물량에 대해서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지만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 대해서는 25% 관세를 부과하는 수입 규제 조치를 말한다. EU는 지난해 2월부터 2021년 6월말까지 철강 품목 수입이 일정 쿼터를 넘으면 25%의 관세를 부과해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